리얼 닌자를 찾아서

닌자
힘을 합쳐 평화를 지켜 내다.

힘을 합쳐 평화를 지켜 내다.

각지의 다이묘를 모시며 적의 동태를 살피고 기습전을 펼치는 등 전쟁의 그늘에서 활약한 닌자들. 닌자라는 명칭은 널리 알려져 있지만, 오늘날까지도 수수께끼로 가득 차 있는 닌자의 진정한 모습을 아는 사람은 적다. 지금 요구되는 것은 닌자의 진짜 모습, 즉 “리얼 닌자”이다.

일본유산(Japan Heritage)이란?

“이가”(미에현 이가시)와 “고카”(시가현 고카시)

일본유산이란 일본의 문화와 전통에 대해 이야기한 것을 문화청이 인정하는 것으로, 지역의 매력적인 역사유산을 활용함으로써 관광 진흥 및 지역 활성화에 도움을 주고자 하는 제도이다. 닌자를 탄생시킨 땅으로서 쌍벽을 이루는 “이가”(미에현 이가시)와 “고카”(시가현 고카시)가 가진 스토리가 2017년 봄에 일본유산으로 인정됐다.

일본유산
“이가”(미에현 이가시)와 “고카”(시가현 고카시)

인정 스토리
닌자의 도시 이가·고카
-리얼 닌자를 찾아서-

닌자
닌자

이가시와 고카시의 “리얼한 닌자”를 느낄 수 있는 매력적인 도시의 문화와 전통 이야기. 오늘날 전 세계의 많은 사람들이 닌자에 매료돼 있지만 그 진짜 모습은 그다지 알려져 있지 않다. 그러나 이가와 고카의 거리를 걷다 보면 지금도 마을 인근 산에는 전국시대가 느껴지는 성관이 남아 있고, 산에는 닌자들이 수련장으로 이용한 수도자의 수행장이 있으며, 마을의 수호신을 모신 숲은 닌자들이 결집한 합의장으로서 남아 있는 등 닌자의 진정한 모습을 그려 볼 수 있다.

「“반센슈카이”」

“반센슈카이”

이가·고카류 둔갑술을 집대성한 비전서에 보이는 리얼한 닌자상

이가와 고카의 각 유파를 초월해 닌자의 기술을 총정리한 비전서이다. 이가의 상급 닌자 후지바야시 나가토노카미의 후손인 후지바야시 사무지야스타케가 1676년에 저술했다. 인의충신을 지키는 “정심”을 첫 번째 가치로 여기고 있으며 정심(正心)편, 장지(將知)편, 양인(陽忍)편, 음인(陰忍)편, 천시(天時)편, 인기(忍器)편 등이 있다. 이가류 닌자박물관 등 이가와 고카의 각처에 사본이 소장돼 있다.